공부

<현장 기자를 위한 체크 리스트> 정리

Kwon Sangmin 2020. 7. 13. 22:49

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출간한 책 <현장 기자를 위한 체크 리스트>를 두 번 읽었다. 

주요 개념과 내용을 정리한다.

 

1. 취재 실무

-취재원(news source) / 불가근불가원 

"취재원에게 금품을 주고 정보를 사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. 특히 반사회적 범죄자에게 금전을 제공하는 등 비윤리적 방법으로 취재하거나 자료를 얻어서는 안 된다"(17p)...  왜?

-"취재원 요청에 앞서 먼저 비보도(off the record)나 엠바고(embargo)를 약속하지 않아야 한다"(17p)

-방송에서 지인을 일반 시민 취재원으로 꾸며 논란 생기기도

*MBC 2018년 인턴기자였던 여대생을 시민으로 인터뷰-> 취재윤리위반으로 기자 감봉 징계

-논란의 여지가 많은 사안은 2명 이상의 취재원으로 부터 증언 얻고 검증 해야

-상대 공격이나 비방 코멘트는 익명 X ... 이름과 직책 등 명시해야 => 내부고발, 사회적 약자 등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기본적으로 취재원은 밝혀야 한다. "관계자에 따르면..." 등은 지양해야 한다. 한국 언론의 고질적인 문제.

-2020년 4월 CNN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건강이상설 보도해서 세계적인 주목 받았으나 오보로 판명. 이런 경우 소스는 북한 전문 매체, 북한 소식통, 데일리NK, 탈북자인 경우가 많은데 이들 신뢰하기 어렵다. 오보가 많았다. 

-KNN 부산항 관련 리포트에서 방송 기자가 인터뷰이처럼 목소리 변조했다가 들통... 회사는 알고 나서도 공개 하지 않았다가 미디어오늘이 보도하면서 알려져, 방송법 사상 최대 과징금 1500만 원 부과 

 

 

<인터뷰>

-뉴스 인터뷰 / 인물 인터뷰

-당사자 인터뷰 / 관계자(주변인) 인터뷰 / 전문가(코멘트) 인터뷰

-정보적 차원 / 정서적 차원 / 평가적 차원 인터뷰

-공익 목적이라고 해도 취재원 사전 동의 없는 통화내용 보도는 음성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례가 있다.

-녹음기를 쓸 때는 반드시 동의를 구해야 한다.

-인터뷰 기사는 한국 신문에서만 볼 수 있는 장르. 특히 문답형 인터뷰를 해외에서는 별도 기사 장르로 보지 않는다.

 

데스킹이라는 말은 한국에서만. 영미권에서는 news editing, editing으로 불러.

-자살보도 권고기준 / 재난보도준칙 /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 

 

-취재원(source) / 적시(attribution) / 인용(quotation)

-인용은 객관주의 저널리즘을 실행하는 주요 원칙, 인용 자체가 취재 시작 후에 생겨났다. 

직접 인용 / 부분 인용 / 간접 인용(의역, paraphrase)

"인용부호는 신성하다. 인용부호 안의 말들은 실제로 말한 대로 쓰였다는 신문과 독자의 약속과 같다"(46p, NYT)

-적시는 해당 정보나 사실을 누구로부터 얻었는 지를 독자에게 알려주는 행위

"경찰은..." 보다는 "경찰에 따르면... 다"를 써야 한다.

 

-말했다, 밝혔다, 덧붙였다 // 를 쓸 수 있지만 // 비판했다, 열변을 토했다, 압박했다, 주장했다, 강조했다, 요구했다 // 등은 원칙적으로 사용하지 말아야(53p)... 왜?

 

-이해관계자(stakeholders)는 가능한 많이 만나서 기사에 담아야 한다. 특히 한국은 이해관계자를 두 진영만 소개, 흑백논리, 양극단 갈등을 부추기는 경향이 있다. 외신의 경우 기사 내 소개되는 이해관계자가 훨씬 많다.

 

-출입기자단: 일본 기자클럽, 미국 브리핑룸이 섞인 상태. / 자체적으로 기자를 징계 / 다수결과 만장일치 혼재

-풀 취재: 기자단을 대표해서 소수 기자가 대표로 현장을 취재하는 것, 효율적인 보도 위해, 남북이산가족 상봉, 정상회담

-기자회견에서 질문 금지 원칙을 받지 말아야, 그럼 속기사에 불과

 

(취재를 위한 여러가지 신사협정 gentlemen's agreement)

-엠바고(embargo, 보도유예)

-오프 더 레코드(off the record, 비보도전제)

-백그라운드 브리핑(back ground briefing): 대변인이나 책임자가 발언하는데 누가 말했는지 정확하게 밝히지 않는 것. "청와대 관계자는..."

 

-기사는 스트레이트와 피처로 구별 + 역피라미드, 르포르타주, 내러티브, 해설 기사, 문답 인터뷰 기사 등

 

2. 법과 윤리

-뉴욕 타임즈 대 설리반 판결(1964)

-사실적시 명예훼손죄

-기사에 등장하는 인물이나 기업을 어떻게 지칭해야 할까?

A씨, B씨, C씨... / S군, K양, O양...

2020년 7월 JTBC는 "경기도", "갈비 체인 S" 라면서 대상 유추할 수 있도록 보도하기도

-면책 요건, 위법성 조각(却) 사유 성립 요건에 대해, 기자는 진실 오인 상당성이나 진위를 확인하려 충분히 노력한 결과를 증명해야 한다.

 

-공인의 범주? 누구를 공인으로 볼 것인가?

자의로 명사가 된 사람 + 타의로 유명인이 된 사람 모두

선출직 공무원 외에도 운동선수, 연예인, 주요 범죄 피의자도 포함

-공인의 사생활은 보도할 수 있다. 일테면 병역사항, 체납 여부, 부동산 재산 정도 등

MBC PD수첩, 연예인과 갓물주(2020년 4월): 공효진, 이병헌 등 톱스타 재산 증식 과정과 꼼수 방법 보도

-그러나 내밀한 사적 영역은 보호받아야 한다. 이혼 여부는 보도할 수 있지만 개인적인 이혼 사유를 자세하게 보도하지 말아야.

 

-무죄추정의 원칙

-피의사실공표죄

-1998년 대법원 판결 이후 언론 범죄 보도 관행이 익명 보도로 바뀌었다.

-2009년 대법원은 피의자 실명 공개를 위한 기준을 제시

-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(특강법) / "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"가 있어야 신상공개 / N번방 조주빈은 공판 청구 전에 이미 경찰이 신상정보를 공개했다

-취재 과정에서 몰래카메라와 신분 위조는 적절할까? 2007년 군부대 룸살롱 보도는 위법 / SBS 구치소 잠입은 적법

 

-초상권은 얼굴은 물론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, 뒷모습, 발 등 신체부위도 포함한다. + '사람'이어야 한다.

-"퍼블리시티권"~?

-초상권 사용에 관한 당사자의 묵시적 동의가 생기는 경우: 집회시위와 포토라인. "명시적 거부의사가 없다면 초상 촬영과 공표가 가능하다"고 하지만... 명시적 거부의사를 인정하는 것이 옳은가? 혜화역 시위를 떠올려 보라.

 

-정보공개청구 + 공공데이터 포털 + 데이터 스크래핑

-청탁금지법(김영란법) 기자 관련 내용 정리해야

 

3. 디지털 저널리즘

-뉴스 어뷰징 행태에서 주목할 점은 한국만의 독특한 온라인 뉴스 유통 구조다. 언론사가 유통 채널로 포털에 기형적으로 기생하고 있다. 덕분에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뉴스를 읽는 독자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낮다. 

-기사 표절 여부는 한글 형태소 분석기 사용

-데이터 수집 방법: 정보공개청구 + 공공데이터 포털 + 정보공개포털 + 데이터 스크래필과 크롤링 등 

-항상 헷갈리던 퍼센트와 퍼센트포인트의 차이는?

-항상 헷갈리던 평균, 중위값, 최빈값 차이 + 상관관계와 인과관계의 차이

 

4. 저널리즘의 원칙

-투명성(Transparency) 개념이 흥미롭다. 2001년 <저널리즘의 기본원칙>에 처음 등장했다. 기사에 다루는 사실 등의 투명함이 아니라 취재 과정, 정보를 얻은 경로와 증언을 받은 관련자들의 이름·직책 등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, 이거 뭐 매우 높은 수준의 도덕성을 요구하는 경우.

-적어도 한국에서 "~관계자에 따르면", "익명의 ~는" 등은 줄어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. 

-언론 자유 우선 원칙(공공성 요구가 언론 자유를 침해할 수 없다)

-불편부당성

 

부록. 언론 키워드 개념편

-공론장(public sphere): 하버마스

-게이트키핑(gatekeeping)

-의제설정(agenda-setting)

-뉴스프레이밍(news-framing)

-점화효과

-적대적 매체 지각

-탐사보도(investigative reporting)

-솔루션 저널리즘

 

1 2 3